티스토리 뷰



프라그란자 


엔젤리너스가 없어지고 새로 생긴 팔공산 브런치 카페 프라그란자 입니다. 제가 알기로는 팔공산에서 베이커리와 같이 하는 집은 이 곳 밖에 없는 것 같네요.



외관이 특이 하네요



베이커리 카페라서 커피숍 치고는 빵이 많습니다.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다 품절 된 빵도 좀 있네요



밖에 테이블도 있습니다. 



2층에 빵 만드는 곳이 있네요

남자화장실도 2층만 있습니다.



주문은 아이스라떼/딸기요거트/바닐라빈라떼/아이스아메리카노


딸기 요거트는 맛있었는데 라떼는 스타벅스커피에 살짝 물탄맛 같네요

바닐라빈라떼는 특이한 맛이네요 향도 나고 맛도 나는데 알던 맛은 아니고..



인절미빙수와 딸기타르트


빙수는 녹기 전까지는 특이한 식감입니다. 물기가 없어 퍽퍽한 느낌이지만 한입 먹으면 곧 녹아서 우유맛이 납니다 개인적으로는 불호;

타르트는 생크림 식감은 아닌듯 하고 위에는 생딸기지만 안에는 얼은 딸기라서 별로 였습니다.


전체적으로 쏘쏘~ 했습니다. 

팔공산에서 브런치를 즐기고 싶으시면 한번 들려 보는것도..




도움이 되셨으면 공감 부탁 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